위처 The Witcher [ 미드 추천] 넷플릭스 드라마

 

제작 소식부터 캐스팅까지 연일 화제가 됐던 넷플릭 스미드위처 Witcher가 마침내 공개됐다.넷플릭스를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로 넷플릭스 위처가 나타날 정도로 미드위처는 헨리 커빌 주연의 2019년 넷플릭스 기대작이자 판타지 대작 드라마다.판타지 마니아인 데다 나도 위처를 위해 넷플릭스에 다시 가입할 정도로 신경이 쓰였지만 기대가 헛되지 않았다.

어느 순간 판타지 장르의 드라마나 영화가 제작되면 늘 수식어처럼 따라다니는 반지의 제왕, 왕좌의 게임과의 비교 위치도 마찬가지였지만 애당초 그 정도의 퀄리티는 기대하지 않아 두 작품과 달리 비교할 의미가 없다.게다가 넷플릭스의 드라마 위처의 캐스팅 소식을 들은 지 1년여 만에 개봉한 작품이라 길지 않은 제작 기간에 기대보다 드라마 완성도에 대한 우려가 더 커 반신반의하며 봤다.전체적으로 명작급 판타지 드라마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충분히 볼 만한 드라마여서 권할 만하다.

폴란드 동명소설과 게임이 원작이라지만 모두 몰라서 백지상태에서 본 미드위처 넷플릭스 드라마 위처의 제목은 주인공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단어로 약간의 마법을 부릴 수 있으며 괴물을 사냥하는 돌연변이 인간으로 위치+헌터의 합성어라는 것.암흑기 사극 판타지 장르여서 전반적으로 이야기나 분위기가 어두운 편이다.장르에 따라 신트라, 닐프가드 등 다양한 왕국과 마법사, 엘프, 늑대인간, 드워프 각종 괴물 등 다양한 종족이 등장한다. 전반적인 줄거리는 신트라의 실릴라가 위처인 게로르트를 찾는 여정과 괴물들을 물리치는 게로르트의 모험기와 인생 이야기를 담고 있다.전형적인 판타지 사극의 영웅이야기와 비슷하면서도 다소 다른 설정이 흥미로웠다.

위처는 괴물을 죽이고 보상금으로 돈을 받는 일종의 괴물 사냥꾼이다. 인간을 괴롭히는 괴물을 죽여 인간을 돕는데, 통째로 돈을 받아 남들과는 겉모습이 달라서인지 멸시를 당한다.그래서 위처는 하나의 왕국에 머물지 않고 방황하고 돈을 쫓는 용병 같은 존재다. 위처는 돌연변이라고 하지만 태어날 때부터 혼혈인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라 만들어지는 존재라고 한다.사람과 비슷하지만 눈동자는 거의 고양이와 동물을 닮았고 사람보다 신체능력이 뛰어나다.약간의 마법을 쓸 수 있지만 능력치가 대단한 것은 아닌지 대부분 마법보다는 몸을 써서 싸운다.

위처의 게롤트 역의 헨리 카빌은 렌즈를 끼고 있어 좀 어색해 보이지만 개인적으로 헨리 카빌의 검은 머리보다 금발을 좋아했고 흰머리 헤어스타일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덩치로 보나 외모로 보나 정말 잘 어울렸는데 실제 속 게롤트의 모습보다 약간 젊을 뿐 아주 비슷해 왜 원작 소설과 게임 팬들이 헨리 커빌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 환호했는지 알 수 있다. 위처는 감정이 없는 존재라고 하지만 게로르트는 그러기엔 감정적이지만 그래서 더 호감이 가는 캐릭터다.슈퍼맨이었을 때보다 더 벌크업된 몸매는 물론 다부진 외모와 저음의 굵은 목소리는 야성미로 가득했다.특히 게롤트의 목욕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 실제 게임에서는 유명한 장면이어서 제작진이 드라마에 반영했다는 것이다.헨리 카빌 감상용으로도 충분히 볼만한 넷플릭스 드라마 ‘위처 슈퍼맨’을 뛰어넘는 인생 캐릭터 예감으로 헨리 카빌 팬이라면 무조건 추천!

위처는 취향을 저격하는 장르와는 별도로 헨리 커빌의 캐스팅 소식에 관심이 간 드라마이기도 하지만 포스터 속 여주인공들은 낯설었고, 실제 헨리 커빌을 제외하면 익숙한 배우는 거의 없었다. 시릴라는 나이 설정부터 아직 아무것도 모르는 캐릭터라 친숙하지 않았고 오히려 제니퍼라는 캐릭터가 더 흥미로웠다.이해할 만하지만 이기적인 면도 있어 처음엔 낯설었지만 입체적인 캐릭터여서 마음에 들었다.이 캐릭터가 성장하고 변하면서 매력이 좀 떨어졌는데 또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